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도교육계소식
‘선생님을 오롯이 아이들 곁으로’ 

- 교육활동 전념 여건 조성 포럼 개최
- 경남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 운영 성과 및 과제 등 공유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5일 미래교육원 미래공감홀에서 초․중등학교 교감, 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 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생님을 오롯이 아이들 곁으로’를 주제로 교육활동 전념 여건 조성 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은 교육활동 전념 여건 조성 성과와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이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학교통합지원센터의 효율적인 지원 방안과 과제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1부에서는 ‘교육활동 전념 여건 조성 정책이 걸어온 길’을 주제로 한 남명초 김점중 교장의 강연을 시작으로 창원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 고희점 과장의 ‘학교통합지원센터의 성과 분석 및 지원 방안’에 대한 기조 발제가 이어졌다.

2부에서는 ’우리가 함께 그리는 학교통합지원센터’를 주제로 양산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 김주화 장학사, 마전초 정명상 교감, 경원중 문기철 교감, 갈전초 윤수정 교사, 마산여자중 맹나경 교사의 패널발표 후 청중과 함께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양산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 김주화 장학사는 양산교육지원청에서 이루어지는 생생한 학교 지원 사례를 들려주며 “앞으로 학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직접 발로 뛰면서 학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천초 정영상 교감과 경원중 문기철 교감은 “학교통합지원센터가 출범한 지 3년이 됐고 학교폭력 예방 및 사안 처리, 교권보호위원회 등 교권 사안 처리 및 지원, 방과 후 돌봄, 계약제 교원 채용지원, 교육복지안전망, 학교 시설 유지보수 분야 등에서 큰 역할을 해왔다”라며, “학교가 기피하는 여러 가지 업무에 대해 학교통합지원센터의 역할이 더 많이 요구된다”라고 평가했다.

한 현장 참석자는 “최근 교육부가 학교지원전담기구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법제화보다 중요한 것은 현실적으로 학교통합지원센터의 인력 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이다”라는 의견을 냈다.

또 “이제는 교육지원청이 학교를 지원하는 조직으로 변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보상 학교혁신과장은 “교육활동 전념 여건 조성 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의 효율적인 학교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토론에서 나온 의견들은 종합적으로 검토해 향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정윤 기자  gjtline09@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