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 '거제 아파트 무단침입 30대 추락사'한 달 전 전셋집보러온 방문 이력

다시 찾아와 흉기로 거주자 위협
경찰 출동하자 아파트서 떨어져

한 달 전 보러 갔던 전셋집에 몰래 침입해 거주자를 흉기로 위협하고 잠든 30대가 경찰이 출동하자 아파트 9층에서 떨어져 숨졌다. 거제경찰서는 지난 4일 낮 12시 10분께 30대 A씨가 거제시 한 아파트에서 떨어져 사망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시간대 이곳에 사는 피해자 B씨 집에 몰래 들어갔다. 이후 출입문을 잠그고 흉기로 B씨를 위협했다. 공포에 질린 B씨는 A씨가 잠든 틈을 타 친구에게 '집에 강도가 들었으니 신고해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연락을 받은 B씨 친구는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신고했고,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B씨는 몰래 문을 열어준 뒤 도망쳐 나왔다. 시끄러운 소리에 깬 A씨는 경찰을 발견하자 갑자기 창문을 통해 9층 높이 아파트에서 뛰어내렸다. 크게 다친 A씨는 119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에 이송됐지만 두개골 골절 등으로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초 B씨가 내놓은 전셋집을 보기 위해 부동산 중개인과 함께 B씨 집을 찾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어떻게 B씨 집에 들어갔는지 정확한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사망한 만큼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다.<기사출처: 경남매일 한상균 기자>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