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문화예술단체일반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20:박영순 ]'향수1'박영순:경북상주출생/부산교육대학교 대학원 졸/한국문인협회.거제문인협회 회원/초등교 교사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20)

                             향수 1

                   박영순(시조시인)

 

                      풀내음

                        살갑게

                        실바람에 날리면

 

                        가뭇한

                        보리밭 길

                        술렁이는 풀빛 따라

 

                         누렁소

                         느린 걸음에

                         워낭소리 정답다

박영순) 경북상주출생. 부산교육대학교 대학원 졸업. <현대시조>등단. 경남교원예능연구대회 (시조부문)수상. 한국문인협회. 거제문인협회 회원. 동랑 청마기념사업회 이사. 공저 <섬길 따라 이야기> 외 다수 현: 초등학교 교사

감상)

박영순의 <향수1> 속에서 고향 냄새가 물씬 풍긴다. 향수라는 시를 읽으면서 고향을 떠올리지 못한다면 그 시는 실패다. 그러나 이 시에서 진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것은 단수의 짧은 시조 속에 모든 감각적이미지를 복합적으로 담고 있기에 독자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시각적이미지(보리밭길, 누렁소) 청각적이미지(워낭소리) 촉각적이미지(실바람) 후각적이미지(풀내음)가 그렇다. 그리고 이 시는 정적(靜的)이 아니라 동적(動的)인 시다. 1연은 날리고, 2연은 술렁이고, 3연은 걷는다는 표현들이 시를 살아 꿈틀거리게 만든다. 시조의 맛은 역시 단수에 있다. (눌산 윤일광 시창작교실제공)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