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25):호산 김현길]''아버지와 폐염전"김현길:거제둔덕생/시사문단.수필시대.현대시조 등단/창신대 문예창작과·한국국제대학교졸/진주교대대학원 한국어교육학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25)
아버지와 폐염전
 
호산 김현길 

                   빗물 고인 소금밭 물웅덩이
                   기관방에 신기한 차 엔진
                  크랭크를 정수리에 꽂고 힘차게 돌리면
                  물자리에 물이 왈칵 쏟아졌다
                  와!~
                  바다를 향해 쉴 새 없이 뿜어대던 하얀 포말
                  쪼그리고 앉아 상상의 나래를 펼 쯤
                  어느새 밑바닥을 드러낸 수로에서
                  아버지는 그릿대로 뱀장어 한 마리 걸어 올렸다
                  공구통 펜치로 주둥이를 물려
                  “자, 두 손으로 꽉 잡고 엄마한테 구워 달래라!”
                  뱀처럼 꿈틀대는 그놈을
                  손아귀보다 어금니에 더 힘을 주었다
                  집에 와서 세짜내기 소리로 늘어놓은 무용담
                  저녁밥 다 먹도록 아버지는 오지 않았고
                  기다리다 깜빡 잠이 들었다
                  까칠까칠 수염 침에 눈을 떠보니
                  내 풋고추를 안주인양 따고 있었다
                  아, 세월은 가고 흔적뿐인 폐염전에
                  유년의 추억이 고스란히도 남아
                  일찍 떠나간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어설프게 잃어버린 젊음 바친 터전과
                  이런저런 생각에 오늘도
                  돌팔매에 절며절며 쫓겨 가는 강아지처럼
                  삶을 뒤돌아보곤 한다

호산 김현길:거제둔덕생/시사문단.수필시대.현대시조 등단/창신대 문예창작과·한국국제대학교졸/진주교대대학원 한국어교육학과/홍포예찬 두고 온 정원/장편역사소설 임 그리워 우니다니 /

감상)

눌산 윤일광 교수

시인에게 있어 유년은 기억의 보고(寶庫)다. 끊임없이 길어내어도 마르지 않는 샘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린 날 추억은 시에 있어 양질의 소재가 된다. 아스팔트를 밟고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과 흙을 밟고 자란 사람의 문화적 차이는 ‘정서적(情緖的)’차이로 나타날 수밖에 없다.
세월은 가고 이제는 흔적뿐인 폐염전에 고스란히 남아 있는 유년의 추억을 이제는 시인이 되어 그때의 기억들을 시로 풀어내고 있다. ‘돌팔매에 절며절며 쫓겨 가는 강아지처럼 / 삶을 뒤돌아보면’ 거기 아버지가 있다. 아버지와 나 사이의 스토리텔링은 결국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으로 승화되고 있다. (눌산 윤일광 시창작교실제공)

지난 1월 29일 발표한 최현배시인의 ‘지심도 폐교’는 정경미 시인의 작품을 표절한 것으로, 정경미 시인과 독자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