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중공업, 크레인 참사 관련자 14명 기소

검찰이 지난해 5월 발생한 크레인 충돌사고 관련자 14명을 재판에 넘겼다.

20일 업계와 관계당국에 따르면 창원지검 통영지청은 크레인 충돌사고 책임을 물어 삼성중공업 전 조선소장을 포함한 관련자 1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의 혐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전 조선소장의 경우 조선소 안전보건총괄책임자로 조선소 안전보건 업무를 소홀히 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혐의도 받는다. 산업안전보건법상 양벌규정에 따라 삼성중공업 법인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지난해 5월 1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800톤급 골리앗 크레인과 32톤급 타워 크레인이 충돌해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