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람들
거제수협,직원 사망 관련 보상 합의

- 7월12일 노조·유가족 등 삼자간 합의서 작성

- 위로금·병원비·장례비 지원 및 산재처리 협조

거제수협(조합장 김선기)은 지난 5월 발생했던 고현마트 직원 사망 관련 보상에 대해 지난 7월12일 노조 및 유가족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조측은 보상협의를 위해 고현마트 입구에 설치한 컨테이너와 주변의 현수막 등을 13일까지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김선기 조합장은 “수협규정과 관련 법 등으로 인해 고인에 대한 보상이 지연된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합의에 동의한 노조 및 유가족께 감사드리며 이번 합의를 계기로 노사가 상생하고 소통하는 거제수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날 합의에 따라 거제수협은 故 이 모 직원의 죽음은 업무시간 중 발생한 사고로 산재처리에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 유족에 대한 위로금으로 평균임금의 36개월분을 지급하고 고인의 병원비 및 장례비용 일체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거제수협과 노조측은 고인의 사망 관련 보상협의 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사안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이는 그동안 협의 과정에서 일부 과격한 표현과 왜곡 전달된 내용 등으로 인해 거제수협과 노조, 유가족에게 발생한 피해에 대한 일체의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뜻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