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모 시의원 도덕성 논란 ,'어느 쪽이 맞나?'제보자,"성매매 알선, 장소제공"vs 호텔측, “그런 사실 있을 수가 없다”

제보자, "이런 도덕성으로 市를 견제할 수 있나?, 시민의 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
호텔측," 부당행위로 해고돼 악의적 앙갚음. 빠에 외국인 고용한적 있으나 성매매는 없었다"

필리핀 여성들 고용해 조선소 근무 외국인들 상대 성매매 알선 돈벌이 했다?
증거인멸하고 큰 소리 치지만 언론보도 이후 제보자 3명 더 늘었다 주장.

음주이유 공천배제도 했는데, 민주당 경남도당 "무어라 말할까?"
직접증거 없고 인적 증거뿐 수사결과 및 의회윤리위 회부 여부 '관심집중'

외국인 여성 집단 성매매 알선 의심을 받고 있는 거제시내 모 호텔

6.13지방선거가 끝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모 거제시의원에 대한 도덕성 논란이 된 언론 보도(7일 일요신문 단독 보도) 후 시중에 여론이 확산되고 있어 시민들을 충격으로 몰아가고 있다.

 모 시의원과 가족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필리핀 여성들을 대거 송출 받아 조선소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복수의 제보자 양심선언이 있었다는 이 보도는 7일 공개됐다. 이 논란은 제보자들의 진술을 입증할 직접증거는 없고, 쌍방 주장이 너무나 다른채 제보자의 폭로만 있어 진실여부가 가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것이다.

보도에 의하면 2명의 내부 제보자 중 A씨는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이 호텔에 근무한 이력이 있고, 실무를 도맡은 관계로 세세한 내용을 알고 있다며 호텔 측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성매매에 대한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보도 이후에는 다른 제보자가 3명 더 늘어났다고 이 사실을 보도한 기자는 설명했다.

제보자들은 제보 동기로 “시의원이 되려면 적어도 도덕적으로 깨끗해야 한다.성매매, 건축법 위반, 환치기 등 불법의 온상인 집안의 아들이 시민의 대표가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시의원에게는 적어도 엄격한 잣대의 도덕성이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호텔 측이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면 자연적으로 조사가 이뤄지기에 고발하길 희망한다”고 까지 말하며 “수사기관에서 전면적인 조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녹취 및 실명 전화번호 공개를 허락한 제보자의 증언 등에 따르면 해당 호텔은 부산 초량에 있는 외국인 송출회사로부터 다수의 필리핀 여성을 공급빋아 고용했다는 것이다.

외국인 여성들은 호텔 내에 집단적으로 숙식하면서 거제시 양대조선소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주로 호텔 빠에서 성매매 거래를 합의한 후 객실로 함께 들어가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필리핀 여성들을 송출받는 일은 호텔에 10여년간 불법체류한 '오벤'이라는 필리핀 남성이 도맡았으며, 외국인 근로자와 여성들간 알선은 한국인 E 모씨가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여성들이 받는 화대는 외국인 근로자가 한달 장기 성매매시 300만원을 지급하면 호텔 측이 100만원을 가져간 것으로 드러나는 등 구체적인 사실도 언급되고 있다.

 당일치기로 30만원을 받을 때에는 13만 원을 호텔측이 가져갔고, 나머지 17만 원은 법망을 피하기 위해 먼저 송출회사로 보낸 이후 월급 형식으로 건당 5만 원씩을 여성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증언을 통해 나타났다는 것.

 내부제보자 B씨는 “2007년에 호텔에 입사하니 벌써부터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를 토대로 제보자는 지난 2012년 거제경찰서 장평지구대에 신고했다. 이 기간까지 최소 6년 여 동안 여성들 20여명이 번 수익은 100억원대를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제보자가 “2012년 4월경 장평지구대에 신고했을 당시 거제서에서 온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3명으로부터 장평지구대 방안에서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조사과정에서 왜 신고하게 됐냐고 묻길래 불법이라서 신고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나 오랜 기간이 지난 탓에 이를 입증할 분명한 증거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리고 "CCTV 저장장치, 장부, 필리핀 여성들 자는 곳 위치까지 세세히 알려줬다. 지금도 후회스러운 것은 곧장 112로 신고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제보자는 이어 “이후 호텔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여러 차례 담당 경찰관에게 전화도 하고 카카오톡으로 조사를 독촉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결재가 안돼 못한다’는 말뿐이었다”면서 “그 사이 호텔은 여성들를 내 보내고 성매매가 이뤄진 빠를 폐쇄한 후 증거인멸을 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호텔 사업자의 아들인 현 거제시의원  모 씨는 당시 과장으로 불리며 모친을 도우며 자금관리, 수송 등을 맡았다. 말썽 피우는 필리핀 여성과 곧잘 상담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의원 모 씨에 대해 “고현시내 ‘B--’ 룸주점을 자주 이용했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증언에 대한 신빙성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모 의원의 모친은 은행원 출신이고, 부친은 세무공무원 출신이라 이들은 이런 행위가 불법임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고 전했다.

거제시가 호텔을 비호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제보자는 “담배 핀다고 밖을 내다보니 거제시청에서 단속한다고 연락이 왔다면서 가정용 주류 술병을 감추고 있는 것도 봤다. 호텔에서 판매하는 주류는 업소용이 아닌 가정용만 사용했다”며 “시중에 6천원하는 피자를 3~40개씩 주문받아 업주가 직접 사가지고 와 2만원에 팔았고, 근로자들 빨래해 주고 받은 영수증은 세탁기에 넣고 돌려 호텔 수익을 누락시키는 등 탈세도 일삼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호텔 운영자  모 씨는 “절대 성매매를 알선한 사실이 없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항변했다. 이어 그는 “불법체류자는 없었고 오벤이라는 사람은 모른다, 다만  E 모씨는 근무한 적이 있다”면서 “왜 사람들이 있지도 않은 사실을 들추며 괴롭히는지 모르겠다. 잘못한 것이 있었다면 이미 처벌을 받았지 않았겠느냐”며 강하게 부인했다. 그리고 제보자들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등으로, 언론매체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요청과 고발 등으로 변호사 자문을 받아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답했다.

이 언론 매체는 얼마전 이 호텔의 불법건축물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어, 일부 구조물을 철거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과연 수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지금, 증언을 입증할 직접증거는 없고 제보자들의 주장만 있는 이 논란에서 어떤 결론이 날지 의문이다. 소설같은 주장을 하고 있어 법으로 대응하겠다는 호텔측과 이런 도덕성을 가진 사람을 시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제보자들 주장의 끝은 어떨지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포인트 2018-08-12 09:09:51

    선거때 모 후배가 옥 머시기 여자 도의원 정말 좋은분이라해서 그러려니 하고 찍어줬드니 며칠전 아는 지인께서 옥의원 만나서 민원을 말씀 드리니 완전 기고만장한 자세로 갑질을 하드라 하시드군 그분도 나때문에 옥의원 찍었는데 이것들은 겉과 속이 완전 다른 인간들이군 이것들아 이인태 시의원 좀 본받아라 말과 행동이 항상 일치하드라 떠불당 욕 먹이지 말고 잘해 옥머시기 아줌마   삭제

    • 시민 2018-08-11 12:52:24

      즉각 경찰수사하라   삭제

      • 터졌군 2018-08-09 08:19:20

        개쓰레기 같은 떠불당 새끼들 세상을 깨끗하게 바꾼다드니 씹새끼들 쓰레기들을 공천해줬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