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123t 규모 제작, 폐기물 운반용 차량 수송까지 가능 '경남청정호 취항'크레인·소형선박 탑재한 친환경 하이브리드 선박

박완수 지사 "깨끗한 바다 후손들에게 물려주겠다"
경남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전용선박 ‘경남청정호’가 임무 수행을 시작한다.

경남도는 지난 27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항 제2부두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강용범 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해양수산부, 어업인, 수산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열고 청정 수역을 보존하자고 다짐했다.

경남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전용선박 ‘경남청정호’ 취항식이  27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항 제2부두에서 열린 가운데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선박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도

경남청정호(길이 40.5m, 폭 8.2m, 깊이 2.8m)는 123t 규모 차도선 형태로 제작돼 폐기물 운반용 차량 수송도 할 수 있다. 폐기물을 들어올리는 2.5t 크레인과 1.5t 소형 작업선박도 탑재돼 섬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고속 운항에는 디젤엔진, 저속 또는 근거리 운항에는 전기모터를 사용해 연료비를 5~10% 절감할 수 있도록 한 친환경 하이브리드 선박이다.

도는 1994년 만들어 운영해온 정화선을 교체하고자 2021년부터 75억 원을 투입해 경남청정호 건조를 완료했다. 12노트(22㎞/h)의 속력을 내며, 5t 차량 2대와 해양쓰레기 50t가량을 적재할 수 있다. 도내 7개 연안 시군 섬지역을 정기 운항하며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운반한다. 대형 해양폐기물 직접 수거, 유류오염 사고 방제작업 지원, 해양폐기물 신고센터, 해양환경 중요성 홍보 역할도 한다.

박완수 지사는 “바다를 깨끗하게 만드는 일은 수산인 생활 터전을 지키는 일이자 남해안 관광을 키우는 첫걸음”이라며 “도는 해양 정화 장비를 확충하고 관계기관들과 협력해 깨끗한 남해안을 후손들에게 물려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