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란화오션(대우조선해양)
차츰 역사속으로 사라져가는 'DSME-대우조선해양'거제사버스정류장, 도로명, 도로표지판 등에서 서서히 지워져 가

영욕의 45여년간 거제시의 한축을 지켜오던 DSME 대우조선해양의 이름이 조선소내 골리앗클레인 표시글에서부터 도로표지판, 도로명주소, 버스정류소 등에서 역사속으로 사라져가고 있다.

옛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는 거제시 아주동 아름다웠던 해수욕장을 역사속으로 뭍으며 여의도 1.5배 규모인 490만㎡의 조선소로 거제경제의 한축을 지켜왔으며 IMF때는 거제의 버팀목은 물론 우리나라 경제를 받혀주는 큰 기둥이었다.

조선소 안팎에서 단연 눈에 띈 건 노란색 갠트리 크레인(Gantry Crane) 4기였다. 높이 100m 이상, 폭 150m 안팎 크기를 자랑하는 ‘조선소의 상징물’이다. 초대형 선박 블록 등 900t급 중량물을 최고 91m까지 들어 올릴 수 있는 핵심 생산설비여서 압도적인 크기와 견인 능력으로 ‘골리앗 크레인’으로 불리고 있다.

골리앗 크레인 4기엔 21년 전 가로 70m, 세로 10m 크기로 ‘DSME 대우조선해양’ 사명이 칠해졌었다. 현재 2기엔 이 사명이 지워진 상태다. 지난 23일 대우조선해양이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한화오션’으로 변경하면서다. 새 주인을 맞은 대우조선해양이 조선소 상징을 새 단장하게 되는 것이다.

옥포조선소도 한화오션거제사업장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조선소 4개 출입구 간판, 신뢰관 정문 환영문구도 마찬가지다.

진회색의 근무복은 아직 그대로였지만, 직원들은 왼쪽 가슴 부근 회사 로고를 ‘Hanwha Ocean(한화오션)’으로 바꿔 달았다. 흡연장소·주차장·샤워장 등 사내 수십여종 안내판도 대우조선해양의 푸른색에서 한화그룹을 상징하는 오렌지색으로 바뀌고 있다. 사명 변경 작업은 이르면 8월 초쯤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의 45년 역사는 막을 내리게 된 것이다. 그간 대우조선해양은 ‘조선업 빅3’로 불리며 삼성중공업과 함께 거제 지역경제의 한 축을 담당했다. 그만큼 거제 곳곳에는 대우조선해양 흔적이 아직 고스란히 남아 있다. 시내 도로 안내판과 조선소 인근 12개의 시내버스 정류소엔 여전히 ‘대우조선해양’이 적혀 있다. 조선소 부지를 둘러싼 6.3㎞ 구간 도로의 명예도로명도 ‘대우조선해양로’였다.

조만간 이들 역시 ‘한화오션’으로 바뀐다. 온라인 거제 버스정보시스템에선 이미 변경 작업이 이뤄졌다. 거제시는 명칭 변경이 필요한 각 면·동 지역의 도로 안내판 등을 조사 중이다. 명예도로명도 주민의견 수렴 등을 거친 뒤 이견이 크게 없으면 7월쯤 ‘한화오션로(가칭)’로 공고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월 한화그룹에 인수, 6개월 여 만에 ‘한화오션’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권혁웅 한화오션 신임대표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기술 기업, 세계 최고의 경쟁력으로 안정적인 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에서 39년째 근무 중인 A모(57)씨는 “오너 기업에서는 빠른 결정으로 변하는 환경에 잘 적응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지역사회가 한화오션의 새출발에 거는 기대도 크다. 거제에서 30여년을 살며 조선업 호황기를 경험했던 B모(63)씨는 “대우조선이 잘 나갈 땐 지역경기가 워낙 좋아 돈이 많이 돌았다”며 “‘지나가던 개도 만원짜리를 물고 다닌다’란 말이 나올 정도였다. 다시금 과거 영광 되찾길 바란다”고 회상했다.

조선소 인근에서 20년 가까이 횟집을 운영한 C모(53)씨도 “대우조선해양과 지역민들은 상생 관계”라며 “오랫동안 들었던 대우조선이란 이름이 사라져 아쉬운 맘은 들지만, 예전처럼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중앙일보 안대훈기자>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거제시 2023-06-06 15:00:06

    경제좀살려라   삭제

    • 조커 2023-06-01 14:06:28

      2008년에 거제로 이주한 거제시민인데 앞으로 새회사가 건강하고 든든한 기업으로 거듭나서 지역경제와 국가경제에 큰 도움을 주는 좋은기업으로 발전했으면 함니다.그동안 제3자의 눈으로 지켜본바 여러문제점이 있었지요.1.사측의 방만한 경영 2노노갈등 3관리부실 4노조월권등으로 축약되는데요 이런시각은 거제거주하는 주민들의 객관적인 시각임니다.한화는 민간기업이기 때문에 이런 관행에 익숙한 구성원들의 틀을 과감하게 일소하고 합리적인 경쟁력을 축구하기위한 조치를 하리라 믿슴니다.나아가서는 지역경제와 국가경제에 한축을 담당하는 건강한 일터가 되길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