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국립공원/환경
'공곶이수목원'에 관광객들 발길 끊어진다'강명식옹 별세 후 관리 손길 못미쳐-'주인 없는 관광지 당연한 일" ;

관광객 "큰 실망"- 거제시 "추경 통해 식재 등 검토"
거제시 관광 명소 중의 한곳인 일운면 예구리 공곶이수목원이 지난 5월 손수 수목원을 가꿔오던 강명식(93)옹이 별세한 후 장기간 방치되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길 위기에 처했다.

강씨 가족들이 공곶이를 돌볼 형편이 안 되면서 거제시가 해법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 때쯤이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던 등산길과 수목 계단은 거제지역 대표 관광지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적막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기자의 현지 탐방기에는 곳곳에 거미줄이 처져 있고 주변에 마련된 작은 카페는 이미 문을 닫아 방치된 상태였다는 것. 카페 외벽에 붙은 여러 개의 시 구절은 오히려 쓸쓸함을 더했다고 보도했다.

강씨 부부가 반평생 자식처럼 돌보며 가꾼 이곳은 수목원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초라한 모습이 되어버렸다.

생기를 잃은 야자수 주변으로는 수선화 대신 무성한 잡초와 폐나무가 가득했으며 관광지라는 말만 믿고 이곳을 찾은 외지인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에서 아내와 함께 찾은 임채구(65)씨는 "인터넷에서 거제는 공곶이가 유명하다고 해 힘들게 찾았는데 아무것도 없어 처음에 길을 잘못 찾은 줄 알았다"며 "해안 길은 잘 돼 있는 거 같은데 폐허 같은 느낌만 들어 너무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

실제로 이곳은 강씨가 지난 5월 세상을 떠난 후 제대로 된 관리가 안 되고 있다.

강씨 아내 역시 건강이 안 좋아 현재 요양병원에 입원 중에 있으며, 자식들도 공곶이에 상주하며 관리할 사정이 못 되는 탓이다.

강씨 아들 강병철(64)씨는 "당분간은 여건상 관리하기 힘든 상황다"며 "봄에는 행락객들이 와서 관람해야 하니 거제시와 관리 방안을 놓고 더 이야기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거제시도 이곳이 지역 관광지인 데다 관련 민원도 들어오는 만큼 관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사유지라는 특성상 적극적으로 개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매입이나 임차를 해서 이곳을 활용하는 것은 조금 힘든 면이 있다"며 "다만 올해 2차 추경 때 예산을 편성해 수선화 등을 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거제시의회 노재하 의원은 "사유지라는 한계가 있다면 이곳에 기간제 근로자를 두고 관리를 돕는 방안도 있다"며 "강명식 어르신이 반평생을 헌신하고 희생해서 이곳을 
관광지로 만든 만큼 시에서도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제면 2023-09-16 17:56:02

    시에서 관리 하면 되지롱
    상주 관리인 사람 충원 시키고
    담당직 공무원 관리 시키고
    그동안 공짜로 시 관광지 하나 운영
    되었으니
    이제부터라도 시에서 나서야지
    아름아름 알려진 공고지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