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강용범 경남도의원, 국도5호선 거제~마산 해상구간 교량화 촉구도정질문서 "경남관광 랜드마크로 만들어야" 주장

마산로봇랜드·구산해양관광단지 활성화 도움 강조
경상남도의회 강용범(창원8, 국민의힘) 제2부의장은 13일 제407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남해안 시대를 위해 필요한 국도 5호선 거제-마산 해상구간 교량 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강 부의장은 "국도 5호선 거제-마산 해상구간은 지난 2008년 9월 광역경제권 30대 선도프로젝트 사업으로 선정됐음에도 지금까지 용역 등 계획만 수립하고 있는 반면, 선도프로젝트 사업으로 함께 선정된 전남도 신안군 압해~암태 구간은 이미 2019년 준공되어 지역의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했다.

또 "거제~마산 해상구간에 대해 현재 해저터널 방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는 해상구간이 가진 관광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방식이다"고 지적하고,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하는 현 단계에서 경남도와 창원시, 거제시가 함께 국토교통부에 계획 변경을 조속히 건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강용범 부의장은 이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남해안 관광벨트 주요 핵심 교통망 완성 측면에서도 거제~마산 해상구간 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은 반드시 필요하며, 해상교량으로의 추진을 통해 경남의 대표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고, 인근 마산로봇랜드, 구산해양관광단지 등 활성화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완수 도지사는 "국도5호선 거제~마산 해상구간은 산업물류의 원활한 소통과 남해안 관광을 위해서 반드시 건설되어야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경남도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해상구간의 경우 해저터널로 건설하게 되면 해상구간이 가진 관광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의견에 동의한다"면서 "대형 선박과 크레인 등 통행으로 인해 전 구간 해상교량으로의 추진이 어렵다면, 잠도를 기점으로 일부 구간은 해상교량으로 건설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모습으로, 중앙정부에 적극적인 건의를 통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