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속보]경찰, 중학생 사망한 농구대 부실관리 여부 수사학교측, 흔들리는 것 알고도 방치? -'제품부실?, 관리부실?'

최근 거제시 관내 한 중학교에서 농구대가 넘어지면서 남학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이 중학교에서 2학년 A군이 넘어지는 농구대에 머리를 심하게 다쳐 세상을 떠났다.

사고 농구대

A군은 당시 농구 골대 림이 휘어진 것을 보고 친구 어깨에 올라타 림을 바로 잡으려고 하던 중이었다. 그런데 농구대가 A군이 잡아당기는 힘을 이기지 못한 채 A군 쪽으로 넘어졌다.

경찰이 학교 주변 폐쇄회로(CC)TV와 학생들의 진술 등을 확인한 결과, 이 농구대는 사고 이틀 전인 지난 6일 태풍 ‘콩레이’로 인한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한 차례 넘어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틀 뒤에 등교한 학생들은 넘어져 있던 농구대를 세웠다. 이후 A군과 다른 학생들이 낮에 농구대를 다시 눕혔다 세웠다 하다가 휘어진 골대 림을 바로 잡으려던 중 A군이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구대 밑에는 개당 30∼40㎏에 해당하는 무게추 3개가 고정돼 있어야 했지만, 경찰은 사고 당시 무게추는 고정되지 않았던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학교의 관리 소홀 책임은 없는지, 농구대 제품에 하자는 없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전날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운동장 이동식 체육시설을 반드시 고정하도록 했다. 또 학교 체육시설에 대해 안전점검 실시도 주문했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농구대가 넘어진 걸 주말과 휴일 당직을 서던 행정실장 등 학교시설 관계자들이 먼저 알고 있었지만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날 학생 등교시까지 위험한 농구대에 대해 별도의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을 놓고 학교 관계자들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제시만 2018-10-12 14:06:32

    원조의ㅓ씨해양오염 주요인이 양식장 사료라네요빨리 팔 걷어올리고 양식장 반대하야지뭐해요? 환경 연합과 손잡아서 거제 인근 통영 양식장 사료 중지와 양시장 사업 환경문제로 사업 중지 촉구바랍니다ㆍ사곡만 환경파괴된다고 반대했잔슈빨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