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70) ] 정여림-'잠 못 이룬 밤'정여림:《문장21》신인상등단/·한국방송통신대학국어국문학과졸/거제문협사무간사/·한올지기문학동인회사무국장/한자지도사훈장/·눌산문예창작교실수료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70)

                             '잠 못 이룬 밤'

                                정 여 림 

                     한 낮 더위 아래 알곡이
                     쭈쭈바 하나 던져주었다
                     먹성 좋은 놈이 웬일인지
                     먹지 않고
                     땅을 파헤집더니
                     고이 묻어 아껴놓는다

                     저녁 무렵
                     알곡이가 안절부절이다
                     마당 흙을 다 파헤쳐 놓았다
                     빈 봉지를 얼마나 뒤척였는지
                     집어 뜯어 걸레가 되었다

                     숨겨 논 단물
                     잃어버린 노여움에
                     밤에는 으르렁 으르렁
                     심술이 나나보다

                     우리도 아껴둔 그 무엇
                     단물 새나가듯 자취 없이 잃은 날
                     밤새 못 보내
                     잠 설친 날 있잖은가

                     내 어금니가 뚫은 구멍
                     까맣게 잊고
                     밤새 뒤척뒤척
                     잠 설친 날 있잖은가

감상)

윤일광 교수

‘알곡이’라는 개를 소재로 시인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잘 풀어내고 있다. 시나 수필은 어떤 소재를 잡느냐에 따라 글의 질이 달라진다. 그렇게 놓고 보면 시인이나 수필가는 남다른 눈 곧, ‘소재를 보는 눈’을 가진 사람이다. 남들은 그냥 보아 넘길 일도 인상(印象)지을 수 있어야 시인이고 수필가다.
이 시는 두 개의 큰 틀을 가진다. 쭈쭈바를 잃어버린 알곡이와 기억을 더듬으며 밤새 뒤척거리며 잠 못 이루는 시적화자다. 화자의 아픈 추억을 이해시키기 위해 도입된 알곡이의 사례는 시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심지어 화자의 심경을 독자는 같이 공유할 수 있어 좋다. 처음에는 미소 지으며 읽었던 시가 점차 진지해지면서 깊은 고민 속으로 독자를 침전시킨다. (눌산 윤일광 문예창작교실제공)

서정윤 기자  gjtline09@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삼밭지기 2019-01-28 13:07:12

    쭈쭈바와 개... 삶의 해학이 넘치는 멋진 글이군요!
    정여림 시인님의 글은 고된 삶에 쭈쭈바와 같은 청량감을 느끼게 합니다. 어금니에 뚫려 다 사라질지라도 오래토록 미소를 머금게하는 여운이 남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로써, 계속 어려운 지역민들의 마음을 안아주시길...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