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김해연 전 도의원 어려움에 처한 농촌 봉사활동

김해연 전 경남도의원은 지난  9일 뜻깊은 봉사활동을 하였다 최근 잦은 태풍으로 인해 벼가 쓰러져 썩어가고 있지만 일손없는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그러나 일손이 없어서 추수는 엄두도 못내고 있었다.  


그래서 김해연 전 도의원과 경남미래발전연구소 회원들이 어려움에 처한 농민들의 삶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기 위해 농촌 봉사활동을 하였다. 

10월 9일 연초면 다공마을에서 약 1,000여평 논의 추수를 도왔다. 잦은 태풍으로 인해 논에 누운 가장자리의 벼를 직접 낫으로 베고 콘바인을 운전하고 누웠던 벼를 바로 세우고 추수한 쌀을 창고로 옮기는 일까지 하였다.

이날 아침 9시부터 시작해서 오후 5시까지 봉사하고 농민에게 민폐를 주지 않기 위해 점심도 직접 자장면을 시켜서 먹기도 했다. 이러한 행동으로 주변 농민들에게 박수를 받기도 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사람은 김해연 전 도의원과  안석봉, 이태열 거제시의원, 김성용 문사모회장 임형택 경남미래 발전연구소 사무국장, 유진태 거제시 자율방범대 부회장, 한순덕 연초 이장, 제한성으로 9명이 참여했다. 그리고 지역사회와 농촌과 농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건의 사항도 접수하였다.

김해연 전 도의원은 이날 봉사를 마치고 “힘들었지만 어려움에 처한 농민들을 도울 수 있어 정말 보람된 하루였고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농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정책을 실천함은 물론 이런 봉사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