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당/국회의원 활동 김한표국회의원
[포토] 김한표 거수경례 받은 나경원 원내대표"민망하고 황송…그래도 기운이 난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매주 화요일에 국회에서 열리는 원내대표회의에서 동료 의원과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면 거수경례로 인사를 한다. 김 의원은 나 원내대표에게는 깍듯이 거수경례한다고 19일 중앙일보가 이를 보도했다.

거수경례하는 이유에 대해 김 의원은 “(전 거제 경찰서장) 제복을 입었던 사람으로 어느덧 (거수경례) 인사하는 방법이 익숙해져 있더라”며 “제복을 입고 국기에 경례도 했다. 상관에 대한 존경심과 감사를 담아서 거수경례하지 않나”라고 반문한 후 “나름 정도 담아서 그렇게 인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거수경례를 받는 나 원내대표는 “아침 회의에서 김 의원의 (거수경례를 받으면) 사실은 기운이 난다”라며 “(웃음) 민망하고 황송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내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방미 길에 오른다”며 “곳곳에서 감지되는 한미동맹 적신호의 원인을 규명하고 방위비분담 협상에 있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분담이 되고, 이것이 한미동맹 존속과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게 하겠다”고 방미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서 한미동맹은 위기를 맞으며 퇴보해왔다”며 “북한이 싫어하는 것은 없애거나 축소하는 북한 맞춤형 외교·안보 정책이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방미를 통해 한미동맹의 존속을 다시 쌓고 한미동맹을 소중히 여기는 우리 국민의 여론을 미국에 전달하고 오겠다”고 밝혔다.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서 나 원내대표는 “3가지 원칙을 미국 측에 요구하겠다”며 ”첫째, 한미동맹을 거래와 비용 구조로 폄훼하지 않고 가치동맹, 자유 동맹의 관점에서 보자. 둘째, 총액 산정에서 사업항목별 소용 비용 산정으로 또 매년 협상에서 다년 협상으로 협상 방식 개선. 셋째 일본 EU 등과의 비교는 물론 우리 GDP 비교 등을 설명해 합리적이고 공정한 분담기준의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설명했다.

회의를 마치고 나온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의 백 브리핑 질문이 없자 김현아 원내대변인과 밝은 표정으로 원내대표실로 향했다. 평소 기자들은 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대표, 원내대표. 의원들에게 회의 내용에 대해 질문을 하고 의원들은 이에 답을 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거제 2019-11-25 19:40:03

    저렇게해서라도 원내대표한테 호감사서 거제에 예산 더 끌어오고 정책 한개라도 더 책정되면 거제시민이 좋은거지 뭘. 원내대표가 상관인데 그게 대수인가   삭제

    • 거제시민 2019-11-20 16:32:57

      거제시민을 대표하는 사람이 온국민이 보는 앞에서 뭐하는 행동이고?
      사적인자리도 아니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