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151)海亭 옥영재:] '무거운 하루'옥영재)장승포생/중앙대졸/《문장21》신인상/고운최치원문학상/월요문학작품상/거제문인협회원./눌산문예창작교실수료/주)제이케이對馬高速PERRY회장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151)

            '무거운 하루'

            해정  옥  영  재 

친구와 들판을 헤매고 돌아온 날
 

비에 젖은 몸을
햇살에 말리는 너를 본다
피부를 할퀸 추위가
슬픔처럼 지나간다

살점이 뜯겨 간 자리에 드러난 뼈를
 고인 피로 잎처럼 가리며
 밟히는 무게로 살아가는 너만의
 고뇌가 어두운 빛으로 나에게로 왔다

  이 빠진 메스처럼 숙기 없는 나는
  이 슬픔의 묶음을 견디지 못해
  젖은 눈으로 허공을 들어 올린다
  설핏 본 친구의 마음 또한 그랬을까

  추락하는 일에 익숙한 너처럼
 
  나도 한 때는
  종양처럼 자라는 악성에 눌려
  운명이란 말을 간단없이 받아들였다
   내속에 또 다른 내가 있는 듯

  의지를 이탈한 인공위성처럼
  괘도를 찾지 못한 일상으로

푸른 녹물을 끝없이 쏟아내는 너를 보며
빗물에 짓밟힌 내 하루가 무거웠다

 해를 따라 저물어 가는...


감상) 

눌산 윤일광 교수

사는 일이 왜 이렇게 고단한가? 친구여! ‘살점이 뜯겨 간 자리에 드러난 뼈를 / 고인 피로 잎처럼 가리며 / 밟히는 무게로 살아가는 너’ ‘추락하는 일에 익숙한’ 친구의 아픔을 나 또한 너에게 어찌할 수 없을 때 하루는 무겁다.
동병상련(同病相憐)이랄까. 운명이라는 말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괘도를 이탈한 일상’은 돌아올 줄 모른다. 아픔에 대하여 무거운 마음이지만 함께 할 수 있는 친구가 있어 행복하지 않는가. 우리는 그런 친구를 그리워해야 한다. 슬픔 속에 숨어 있는 따뜻함의 패러독스를 시인은 말하고 싶었던 게다 

(눌산 윤일광 문예창작교실 제공)

서정윤 기자  gjtline09@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영자 2020-08-03 08:45:48

    강화도에서 오래 기다리고 있는 친구가 있는데
    이 시 읽다보니 왈칵 아련합니다.
    조만간 날 잡아 한 두어 밤 지내고 와야겠어요.
    시어가 구석구석 유려하여 그리움을 눈으로
    꿀꺽 삼켰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