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단신·줄기사
삼성, 이달 중 '임원인사' 단행할 듯

특검 수사 등으로 무기한 연기됐던 삼성의 임원인사가 이달 중 단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삼성 계열사로 미뤄온 임원인사가 이번 달 안에 단행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삼성은 매년 12월 쯤 사장단 인사를 먼저 하고 이어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실시했는데 지난해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고 그룹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던 미래전략실이 해체되면서 사장단 인사를 하지 못했다.이에 따라 조직개편과 임원인사 역시 무기한 연기됐다.

그런데 계열사별로 적절한 인력 순환과 적체 해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임원 인사가 이달 안에 실시될 거란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번에 임원 인사가 이뤄지면 각 계열사 별 자율로 이뤄지는 최초의 인사가 된다. 다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여전히 재판을 받고 있는 등 임원 인사를 하기엔 여의치 않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