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대한적십자사 거제지구협의회, 하이선 일시 대피자에 “손수 만든 도시락 지원”

대한적십자사 거제지구협의회(회장 김금련)는 지난 7일 저녁 태풍 하이선 일시 대피자에게 도시락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거제지역에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로 유출된 토사가 문동동에 위치한 삼오르네상스 아파트의 주차장을 덮치면서 일시 대피자와 사유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김금련 회장을 비롯한 대한적십자사 거제지구협의회와 상문동 봉사회 회원 9명은 한마음 한뜻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시대피자를 위한 도시락을 직접 만들었다. 정성으로 만들어진 도시락은 거제삼룡초등학교 대강당에 대피해 있는 주민 25명에게 전달됐다.

김금련 대한적십자사 거제지구협의회장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도시락을 지원하게 돼 매우 보람있다”며, “앞으로도 적십자봉사원들과 재난복구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대한적십자사 거제지구협의회는 피해 현황 파악을 통해 이재민 지원, 피해복구활동 등 구호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