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실행 위한 4대 목표 추진"1300만명 넘는 동남권이 경제발전 축(軸)"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1차 중간보고회 개최
부울경 800만명+대구경북 500만명=인구 1300만명 넘는 동남권이 경제발전 축(軸)되어야 한목소리
경남연구원, 경쟁력 있는 도시권 형성 가능성 등 부울경 협력의 당위성 제시
생활공동체, 경제공동체, 문화공동체, 행정공동체 4대 추진 방향 제안

[창원본부박만희기자]
경남도는 부산-울산과 함께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 1차 중간보고회’를 14일 부산시청에서 개최했다.

 3개 시․도 부단체장과 연구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중간보고회는 경남연구원의 동남권 발전 당위성, 기본구상, 대형프로젝트(안)에 대한 발표와 그에 대한 관계기관들의 의견 제안과 토의로 진행되었다.

 이날 보고회에서 경남연구원은 수도권 일극체제 극복을 위한 동남권 협력의 당위성으로 역사적 동질성, 공동생활권, 밀접한 산업연계성, 협력을 통한 경쟁력 있는 도시권 형성 가능성을 제시했다.

 또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기본 구상안에는 부산, 울산, 창원의 대도시권과 김해, 양산, 밀양을 연계하는 메가시티를 형성하고, 주변 광역권과 생활권, 경제권 단위로 유연하게 연결되는 네트워크형 도시권을 구축하여 향후 이를 진주, 사천 등 서부 경남으로 확장하는 광역체계를 만드는 안이 담겼다.

 이를 위해 추진 방향을 생활공동체, 경제공동체, 문화공동체, 행정공동체의 4개로 정하고, 실행과제로 30개의 대형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생활공동체: ‘통행시간 30분대 생활권’ 형성을 위한 광역교통망 구축 등 6건
▴경제공동체: 동남권 수소 메가블록 구축 사업 등 11건
▴문화공동체: 2030 부산 월드엑스포 동남권 공동 대응체계 구축 등 5건
▴행정공동체: 동남권 특별연합 설치 등 8건
 
경남도는 향후 동남권 발전의 비전, 목표, 추진 거버넌스, 7개 분야(산업․경제, 문화․관광, 교통․물류, 재난․안전, 복지․보건, 교육, 먹거리) 발전전략과 실행계획을 구체화하여 12월 경 제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부울경은 수도권으로 인구, 생산, 소비가 집중돼 지역 간의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에서 산업 인프라가 풍부하고 인구가 800만 명(대구‧경북 포함 1,300만 명)이 넘는 동남권이 대한민국의 제2발전축이 돼야 한다는 데에 공감하고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를 시행하게 되었다.

경남연구원을 주관기관으로 하여, 부산연구원과 울산연구원이 공동으로 지난 3월 10일부터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착수일로부터 12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연구는 동남권의 발전 비전과 목표를 수립하고, 핵심분야별 발전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하병필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중간보고회 자리에서 “‘동남권 발전계획’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상생을 위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의 로드맵이 될 것이므로 더욱 면밀히 연구해야 한다”며, “‘동남권은 하나’라는 전제하에 시․도민의 지지를 얻어서 공통의 목표를 지니고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중요한 기초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박만희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