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진주서 고병원성 AI 발생...4만6000 마리 긴급 살처분도, 일대 가금류 이동제한, 소독 등 방역조치 강화

[창원;박만희기자]
진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조류독감(AI) 의심 사례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일대를 대상으로 긴급 소독 및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경남도는 진주시 수곡면 소재 육용오리 사육농장에서 AI 의사환축 (H5항원 검출)이 발생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1시께 해당 농가의 오리를 도축 출하 전 예찰검사하는 과정에서 H5항원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도내 농가에서 AI H5항원이 검출된 것은 지난 2017년 6월 이후 3년 6개월 만이다.

오리시설 살처분

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H5 항원의 고병원성 여부 검사를 의뢰했으며 최종 결과는 오는 12일을 전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도는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 통제하고, 농장 일대를 소독했으며 3km 내 농가 27곳의 가금류 4만 6000여수를 긴급 살처분하고 있다.

10km 내 농가 333곳이 사육 중인 가금류 9만7000여 마리를 이동 제한하고 가금에 대한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토록 했다.방역전담관 파견 등 행정인력을 총동원해 농가 주변 생석회 도포, 농가 내부 소독, 방역시설 구비 여부 등을 매일 점검할 방침이다.

또한 AI가 지역 내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AI 발생 접경지역에 이동통제 초소 3곳을 설치하고 의사환축 발생농장과 역학적으로 관련된 농장에도 이동제한 및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도는 방역지역 해제 전에는 관내 전통시장의 가금판매소 등을 대상으로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을 금지하고, 방역지역 내 100수 미만의 소규모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수매·도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농가와 철새도래지 주변도 매일 소독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전 가금 농가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예찰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만희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