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연당 주치명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 발간 배포'사랑이란 과연 그 무엇인가'

 거제시 연초면에 거주하는 연당(硏堂) 주치명(朱致明) 시인이 제1집 '당신은 모르시나요', 제2집'동백꽃', 제3집'노오란 호박꽃 어머니 어미니'에 이어 지난 연말 제4집'사랑'을 경남문에진흥기금으로 발간 배포했다.

주 시인은 거제시 동부면 율포리 출신으로 율포초,동부중, 거제제일고를 나와 한국방송통신대학 법학과를 졸업햇으며, 육군 기갑학교 장갑차 승무원으로 군복무 후 미래권 대구 범어동지점근무하기도 했다.

귀향 후 2006년 제4회전국지방동시선거에 민주당으로 출마한 경력도 가진 주 시인은 2001년 솟대문학에서 제11회 신인상으로 등단한 후 '시인정신'에서 또 등단하기도 했으며 현재 거제문협회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시인은 책머리말에서
<사랑이란 그 무엇인가
어머니의 속정인 태아가 씨앗이고
어머니의 겉사랑인 갓난아이가 꽃 열매인가
씨앗이 정이고 꽃 열매가 사랑인가.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가 잎에서 손에 잡히지 않는 향기가
꽃열매에서 우리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향긋한 사랑으로
우주전체를 돌릴만크큰 사랑의 힘을  
마음보다 사랑으로 산다는 것이 그리 쉽지 않지만은
사랑하며 사랑하며 삶의 행복도 세상의 평화도
우리가 염원하는 조국의 평화통일도 그러하기에 이번 아름다운 사랑의 시집을 발간하게 되었다.고 적고있다.

어머니 사랑이 머물던 그 정든 고향길에
옴마의 괴롬처럼 피던 누우런 호박꽃이햇빛에 탑니다
대밭에 외떨꽃 딸기꽃 앵두꽃
축담에 채송화
장독대에 봉선화단감나무꽃 해바라기 나팔꽃
돌담에 수국화무화과 아주까리 노오란 난초꽃
축대에 붉은 동백꽃 빨간 뷴홍하양 코스모스꽃
돌단 살밖에연보라 무궁화맨드라미백일홍 장미꽃 흰돈꽃나무
뒷간 초가지붕위에
옴마의 설움처럼 지건 하이얀 박꽃이 달빛에 젖습니다
어머니
마지막 우리 어미니
            <본문 중에서>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