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여차 전망대서 승용차 200m 아래로 추락…4명 사망(종합)사망자 50대 포함해 모두 남성…경찰 "상호 관계 파악 중"

12일 오전 10시 48분께 거제시 남부면 다포리 여차-홍포간 해안도로(이 도로구간은 거제시내에서 가장 경관이 빼어난 지점이다) 여차 전망대 난간을 뚫고 약 200m 아래로 추락해 파손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탑승객 남성 4명이 전부 사망한채 발견됐다. 

12일 경남경찰청과 경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8분께 거제시 남부면 다포리 여차홍포해안도로 옆에서 남성 4명이 탄 SUV 차량이 나무 데크를 뚫고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차 안에 타고 있던 남성 4명이 모두 숨졌다. 이 앤트카는 거가대교를 통해 거제에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는 것.

사망자는 50대 A씨를 비롯해 40대 1명, 20대 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이들이 어떤 관계였는지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한려해상국립공원 직원이 사고 지점 일대를 순찰하던 중 전망대 쪽 가드레일이 파손된 것을 확인해 아래를 살펴보다 차량이 추락해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4명의 남성 외에 차 안에 더 타고 있던 인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가 난 지점은 전망대를 따라 차와 인도가 함께 다니는 곳으로 나무 데크와 반대편 쪽 간의 폭은 약 10m에 달한다. 경찰은 이곳에 철제 난간이 아닌 나무 데크를 설치한 것은 관련 규정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차도와 붙어 있는데다 바로 아래가 수백m에 이르는 절벽 구간이라 안전을 위해 좀더 난간을 강화했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경찰은 렌터카인 사고 차량 안에 블랙박스가 없어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이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사고 지점까지 가게 됐는지와 이들의 관계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