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重-81개 협력사, 한방향 결의대회 열어상생협의체 운영과 연계, 동반성장, 무재해 달성 등 다짐

삼성중공업은 1일, 81개 사내협력사 대표들과 함께 '동주공제, 한방향 결의대회'를 열고 도약과 화합을 다짐했다.

이번 결의대회는 정부와 조선 5사가 추진하고 있는 '상생협의체'와 연계하여 삼성중공업과 사내협력사 간 상생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 초석을 마련하고 무재해 사업장을 달성하고자 실시되었다.

공동주제(同舟共濟)는 '하나의 배를 타고 함께 물을 건넌다'로 이해와 어려움을 함께 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과 81개 사내협력사 대표들이 결의를 다지는 모습(오른쪽부터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김수복 삼성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 회장,윤종현 삼성중공업 조선소장, 박성영 삼성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 수석부회장)

이날 삼성중공업과 사내협력사 협의회는 2023년을 '동반성장 원년의 해'로 선포했다.
또한 삼성중공업 비전 설명, 원청-협력사 동반 도약을 위한 주요미션 및 중점 실천사항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고 거제면 산달도 섬 일대에서 안전-협력-상생-비전 목표를 포스트로 플로깅을 겸한 화합의 걷기행사도 진행했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원청-협력사간 벽을 완전히 허물고 동반성장의 전기를 마련하자"고 당부했고,  김수복 사내협력사 협의회 회장도 "사내협력사도 생산 혁신활동에 앞장 서고 무재해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