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소방서기고문
[기고:강찬혁] 무인점포 자율규제로 안전사각지대 해소해야강찬혁:거제소방서 근무

코로나 19로 우리의 삶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사람들 간 대면을 꺼리게 되면서 배달문화가 성행하고 무인점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세탁소, 아이스크림할인점, 밀키트 판매점, 사진관, 문구점, 편의점, 노래방, PC방 등  비대면을 통해서도 편리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그러나, 이런 편리함 이면에 화재 등 위험성이 상존한다는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각종 범죄가 들끓고, 방화 또는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하고, 발생한 화재의 늦은 조치로 피해가 확대 되는 등 최악의 상황을 상상하기란 여간 어렵지 않다. 

일례로, 작년 겨울 서울 한 무인 사진관에서 사용 후 방치된 고데기가 200도까지 달궈져 주변이 그을리는 등 화재가 발생할 뻔한 사건이 있었는데, 화재취약시간에 발견이 늦어졌다면 어떤 일이 일어 났을지 상상해보라!

그렇다면 늘어나는 무인점포에 대한 소방규제를 통해 화재위험성을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 소방청에서 무인점포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위험성을 평가하여 다중이용업소로 지정하는 등의 소방규제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

하지만 법의 테두리에 들어오기 전까지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여 몇 가지를 제안해 보고자 한다. 

첫째, 소방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 무인점포에 대해서 휴대폰과 연동이 되는 스마트 감지기 설치를 제안한다. 영업주가 어디에 있든 화재감지기가 작동하여 관계인에게 알려 줄 수 있다면 화재 신고 또한 빨라질 것이다. 

둘째, ‘소방안전 구역’ 지정을 통해 화재취약시간인 야간대 소방력을 동원하여 순찰을 강화하는 방법이다. 

셋째, 화재 발생시 이용자가 쉽게 소화기를 발견하고 화재에 대응 할 수 있도록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하는 것이다. 

넷째, 관계인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하여 자율안전점검 체계를 마련하는 일이다.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한 것은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국민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일이다. 이로써 무인점포를 찾는 이용객들이 모두다 안전지킴이가 된다면 무인점포도 유인점포만큼 안전해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