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검찰,14일 생후 5일된 아들을 살해 사체 유기한 부모들 사건 항소 각 징역 8년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구형 15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은 14일  주거지에서 생후 5일된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하고 사체를 인근 하천에 유기한 피고인들에게 각 징역 8년을 선고한 1심 판결(구형: 각 징역 15년)에 대하여 더 중한 형의 선고를 구하기 위해 항소를 제기했다.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은 피고인들이 
①계획적으로 범행을 준비한 점, 
②범행 후 주거지에서 일상적 생활을 하며 사진을 촬영하는 등 죄의식 없는 모습을 보인 점, 
③사체를 유기하여 시신 발견을 어렵게 한 점 등을 고려하여 피고인들을 더욱 무겁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

  검찰은 앞으로도 소중한 생명을 침해하는 일명 ‘그림자 아기’ 살인 사건에 엄정히 대처하고, 피고인들에게 죄질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