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의회
[속보]김두호의원, 시동 걸린 노상 차 속에서 잠잤던 것으로 확인음주 측정 거부도 4차레나

거제시의회 김두호의원의 음주측정 거부는 4차레나 연속됐던 것으로 알려지고 차량도 시동이 걸린채 였음이 확인돼 논란을 더 키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민단체 회원들의 사퇴촉구 1인 시위는 시청 정문에서 이어지고 있으나, 정작 본인은 공개사과 표시 조차없이 침묵하고 있어 시민들의 시선이 더 따갑다.

 거제경찰서는 음주 측정 요구를 여러 차례 거부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김 의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오전 2시15분쯤 거제시 상문동 노상에서 음주 측정 요구를 4차례 거부한 혐의다. 경찰은 이날 2차로 도로 한가운데서 시동이 걸린 차량이 정차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 안에서 잠들어 있던  김 의원을 발견했다.

경찰은 차에서 내린 김의원의 거동과 안색, 술 냄새 등을 토대로 음주운전을 한 정황을 포착, 5분 간격으로 총 4차례 음주 측정을 요구했으나  김 의원은 별다른 이유를 대지 않은 채 측정을 거부했다.

도로교통법상 경찰의 정당한 음주 측정을 거부할 경우 1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 거제경찰서는 조만간  김 의원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시의회는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윤리위원회를 열어  김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